Seyeon ‘G-sim’ Kim
지심세연
평론
아름답고, 정제되어 있는 그림이 아닌
날 것 그대로
폭발 순간의 에너지와 그 후의 평온을 함께 느꼈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