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ittany Fanning
CV


브리트니 패닝 (Brittany Fanning, B. 1991)은 미국의 노스 조지아 대학교(University of North Georgia)에서 순수미술(BFA Visual Arts) 학위를 받은 뒤, 2016년부터 2022년까지 한국에서 약 7년간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브리트니가 한국에서 보여준 작업 세계는 크게 두 가지 테마로 나뉜다하나는 한국 정착 초기 시기에 서울의 건축물이 묘사된 풍경화이고다른 하나는 범죄 실화를 바탕으로 한 다큐멘터리드라마팟캐스트를 소재로 삼은 블랙코미디와 같은 그림이다같은 흐름에서 BHAK에서 열린 《Whipped Cream Daydreams》의 신작들은 범죄 대신 재난이 일어나는 긴박한 상황을 배경으로 하는데주인공은 재난과 별개로 뜬금없이 와인을 마시거나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다배경과 인물의 대조적인 상황은 코로나와 같이 예기치 못한 혼란 속에서 우리가 평정심이나 여유를 가졌으면 하는 작가의 의도에서 비롯한 것이다브리트니는 주로 주인공의 얼굴은 캔버스에서 잘라내고몸짓정물 요소로 특정 상황과 감정을 추측하도록 연출한다여기에 애팔래치아 문화의 영향을 받은 밝고 따뜻한 색감은 이국적인 느낌과 시각적 즐거움을 더해준다이러한 시각 요소는 위트와 교훈이 함축하고 동시에 관람자가 작품을 뜯어보며 작품의 결말을 상상하는 재미를 제공한다. 


Brittany Fanning (B. 1991) majored BFA Visual Arts degree at University of North Georgia in the United States, and has been active in Korea for about seven years from 2016 to 2022. Britney's art world in Korea is largely divided into two themes. One is a landscape painting depicting buildings in Seoul in the early days of Korean settlement, and the other is a black comedy based on documentaries, dramas, and podcasts based on crime stories. In the same context, the new works of Whipped Cream Daydreams held at BHAK are set in an urgent situation where disasters occur instead of crimes, and the protagonist drinks wine or relaxes out of nowhere apart from disasters. The contrasting situation between the background and the protagonist stems from the artist's intention to have composure or relaxation in unexpected confusion such as COVID-19. Britney usually excludes the protagonist's face on canvas and viewers to guess certain situations and emotions by gestures, clothes, and still life elements. The bright and warm colors influenced by Appalachian culture add an exotic feeling and visual pleasure. These visual elements imply wit and moral, and at the same time provide the viewer with the fun of observing the painting and imagining the ending of the painting.